자작 미니스튜디오 xiantan

가끔 지른 물건을 리뷰하거나 어쩌다 만든 건프라 사진을 찍을 때 종이 한장을 깔아놓고 하거나 그냥 지저분한 방에서 찍었었습니다.


그런데 미니스튜디오라는 물건이 있다더라 하는 정보를 입수하고 검색해 봤습니다.



많은 블로거들이 우드락을 사용한 입방체 모양의 미니스튜디오를 자작해서 사용하더군요.



저도 이정도라면 만들 수 있겠다 싶어서 만들어 봤습니다.



제 방이 좁은 관계로 가능하면 접을 수 있는 형태가 좋겠다고 생각하고, 적당히 구상을 한 다음에 재료를 사 와서 만들었습니다.




재료는 4절 하드보드지 세장, 2절 포장지 1장으로 모두 합쳐 2천원 정도 사용되었습니다.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고, 그냥 하드보드지 세장을 ㄷ자 보양으로 테이프로 붙였습니다. 사진을 보면 모서리 부분에 약간 틈이 보이는데, 접었다 펼 수 있도록 일부러 약간의 틈을 만들었습니다.

흰 종이를 깔면 어차피 바닥은 보이지 않을거라는 계산으로 바닥은 아얘 없앴습니다.


바닥과 배경에 깐 종이는 포장지로 하늘색 바탕에 꽃무늬가 있는 겁니다. 처음에는 적당한 2절 종이를 찾다가 찾지 못하였는데, 마침 포장지 크기가 딱 맞아서 그 뒷면을 사용했습니다. 꽃무늬 배경이 필요하면 앞면을 쓰면 됩니다.


사용한 조명은 자석이 있어 금속 재질의 벽에 부착할 수 있는 작업용 미니 스탠드입니다. 이 미니스튜디오 설비에서 가장 비싼 물건입니다. 두개 합쳐서 14,000원 입니다. 직접조명으로 피사체에 빛을 직접 조사하면 뒷쪽에 그림자가 진하게 생겨 양쪽 벽에 빛을 반사시키는 간접조명 방식을 사용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아무런 효과 없이 찍었습니다.


스마트폰 카메라에 있는 HDR기능을 활성화 시키고 찍어 봤습니다. 피사체 주변은 하얗고 멀어질수록 푸른 빛이 도는게 보입니다.



플레시를 터뜨려 봤습니다. 뒷배경에 진하게 그림자가 지는게 보이고, 전반적으로 피사체가 화사하게 찍혔습니다.


뭐, 이런 설비를 갖춰봐야 카메라가 스마트폰 카메라라 제대로 된 사진은 찍기 힘들겁니다만...


그래도 스튜디오로 배경을 까니 나름대로 보기는 좋네요.




접으면 이렇게 됩니다.




메모장

People should not be afraid of their goverments, goverments should be afraid of their people. 국민이 그들의 정부를 두려워해서는 안돼, 정부가 그들의 국민을 두려워 해야지. 영화 '브이 포 벤테타(V for Vendetta)' 중 브이의 대사 외부 블로그 링크 약간의 배려는 해주는 숲
잠들 수 없는 밤의 기묘한 이야기

W 위젯

QR코드